Home 유리이야기 유리이야기
                                                                      


 
BC 1세기경에, 이태리어에 ‘vitrum’ 이라는 말이 출현하여 현재 불어의 verre, 독어의 vetro, 스페인어의vitro 등으로 변 화되었습니다. 독일에서는 로마에서 수입한 vitrum이 장식용으로 사용된 파리(破璃)와 유사하였으므로 파리(破璃) 의 라틴어인 Glesum 으로부터 변화한 glass 라는 말이 만들어졌습니다.
 
유리란 일반적으로 규사, 소다회, 탄산석회 등의 혼합물을 고온에서 녹인 후 냉각하는 과정에서 결정화가 일어나지 않 은채 고체화되면서 생기는 투명도가 높은 물질을 유리라고 합니다. 또한 아무리 끓여도 끓지 않으며 수증기로 증발하 지도 않고 녹았다가 급냉을 시킬 때 그 구조가 매우 불규칙한 특성을 갖고 있습니다. 이렇게 액체상태에서 제자리를 찾 아가지 못하고 그냥 굳어지기 때문에 유리는 열역학적으로 액체(동결된 냉각액체)에 속합니다. 이렇게 차갑게 냉각되 어 굳어진 유리는 너무 빨리 차가워졌기 때문에 상당히 불안정합니다. 강도가 낮기 때문에 쉽게 깨져버립니다. 그래서 이때는 서냉 이라는 과정을 다시 거칩니다.

유리는 고온에서도 점도가 상당히 높은 용액을 냉각시킨 재료이므로 이온결정이나 혹은 금속과 같이 일정한 용융온도 에서 저절로 결정화되는 물질과는 달리 고온의 작업온도에서도 유리구조 단위들(사면체, 팔면체)은 결정격자와 같이 규칙적인 배열을 이루지 못합니다.

유리는 점도가 무한히 높은 용액상태로 고화된 물체입니다. 유리 용융 액(유리 물)을 냉각시키면 열역학적 임계영역을 통과한 후 액체의 구조와 유사한 불안정한 과냉각 액체로 동결되며 유리 용융 액은 냉각 시 준 안정한 상태인 유리상 태로 전환됩니다.

유리 용융 액(유리 물)을 900±100℃에서 장시간 방치하면 내부구조가 규칙적으로 배열되어 결정이 석출되기 때문에 불투명하게 되고 순수 유리로서의 특성을 상실하게 됩니다. 이와 같은 현상으로부터 소위 결정화 유리(結晶化 유리, glass ceramics)란 새로운 재료가 개발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우주선 기술 등에 사용되는 극한적인 내열성을 가진 재 료를 들 수 있으며, 결정화가 일어났음에도 불구하고 투명한 성격을 갖고 있는 것도 있습니다.
 
성분 함량 사용원료 주요기능
SiO₂ 70~72 규사 망목구조기능
Al₂O₃ 0.1~0.2 장석 내구성 증대
CaO 9~10 석회석 화학적 안정제
MgO 3~5 백운석 물리적 안정제
Na₂O 13~15 소다회 융점 저하
SO₃ 0.3 망초 청징제
Fe₂O₃ 0.13(0.35~0.55) 산화철 착색제
CoO (10~40 PPM) 산화코발트 착색제
Se (30 PPM) 셀레늄 착색제